상단영역 탑메뉴 및 미들메뉴/메인메뉴/배너

본문 바로가기

쇼핑몰 검색

[ 행복이가득한집 | 리빙 ]

잠 못 드는 현대인에게 숙면을 이끄는 침대의 조건

본문

인생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수면 시간. 행복한 1백 세 인생의 필수 조건은 바로 숙면이다. 잠들기 전에 음식 섭취를 줄이고, 휴대폰을 보지 않는 등의 수칙도 중요하다. 하지만 몸과 머리를 뉘는 침대야말로 불면증을 개선하고 편안한 수면을 취하는 가장 근본적 방법이다. 날로 커지는 수면 시장에서 매트리스, 모션 베드, 베개와 토퍼 등 유수의 브랜드가 제품력을 우선으로 선보이는 주력 아이템을 모았다.

 

 

워싱 처리한 리넨 텐셀 100%에 플라워 패턴이 프린트된 겨울용 베딩 세트. 몸에 바로 닿는 면은 극세사로 제작해 촉감이 부드럽고 포근하다. 레이디스 무드 극세사 베딩 세트. 퀸 사이즈, 23만 8천 원, 메종드룸룸(070-4200-0515) 판매.

 

​세계 최초의 근대소설<돈키호테>의 작가 세르반테스는 “수면은 피로한 마음의 가장 좋은 약이다”라고 말했다. 또 프랑스의 비평가 샹플뢰리는 “산다는 것은 앓는 것이다. 잠이 열여섯 시간마다 그 고통을 경감시킨다”고 말했다. 잠이 곧 보약임을 알고 있지만 질과 양을 모두 충족하는 숙면을 취하지 못하는 현대인. 의욕적으로 일에 몰두하던 직장인이 극도의 신체적· 정신적 피로감을 호소하며 무기력해지는 번아웃증후군도 그 이유 중 하나다. OECD에 따르면 한국인의 일일 평균 수면 시간이 미국보다 1시간 4분이나 짧은 7시간 41분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불면증, 과다수면증, 수면무호흡증, 하지불안증후근 등 수면 장애로 전문 클리닉을 찾는 사람이 매년 늘고 있다고 한다. 잠을 잘 자지 못하는 증상이 지속되면 일상생활에 큰 장애를 겪는다. 면역력이 저하되고 인지력이 감퇴되며, 심혈관계 질환은 물론 우울증도 생길 수 있다. 이는 개인의 문제로 국한되지 않고 범사회적 문제로 이어지기도 한다. “제대로 자지 않는 문화는 어휘를 잃어가는 빈약한 소통만 남기고 기억력도 떨어지게 만든다. 잡다한 자극으로 우리를 지치게 해 진짜 우리에게 필요한 것에 주의를 기울일 힘을 앗아간다. 자지 않는 문화는 우리가 유리병 안의 벌처럼 살길 바랄지도 모른다.” 잠에 얽힌 과학과 문학에서 사례를 풀어내고 불면증의 솔루션을 제시하는 <잃어버린 잠을 찾아서>의 저자 마이클 맥거의 말이다.


내 몸에 맞는 숙면 아이템을 찾아야 한다
잠을 못 이뤄 병들어가는 오늘날, 국내 수면 시장 규모는 2조 원에 이르고 잠(sleep)과 경제학(economics)을 합친 슬리포노믹스, 일명 잠 경제학이 각광받고 있으며, 첨단 기술을 활용해 날로 똑똑해지는 수면 아이템이 쏟아지고 있다. 전체적으로 는 몸을 단단하게 지지하면서 허리 부위의 압점을 낮출 수있는 유연성까지 갖춘 매트리스는 물론 리모컨이나 애플리케이션, 인공지능 스피커로 취침 모드와 독서, TV 시청 등 용도에 맞게 여러 형태로 작동할 수 있는 모션 베드도 다양하게 출시되고 있다. 매트리스를 교체하는 것이 부담스럽다면 신소재를 사용해 무게는 가볍고 통기성까지 챙긴 토퍼, 잠자는 자세에 맞춰 각기 다르게 디자인한 베개 등이 있다. 하지만 그중 가장 중요한 것이 내 몸이 원하는 편안함이다. 스프링·라텍스·메모리폼 등 소재에 제한을 두지 말고, 하드와 소프트한 정도를 총 5단계로 나누고 원하는 제형을 바로 확인한 다음 최소 20분 이상은 누웠을 때 가장 편안하게 느껴지는 것을 선택한다. 침대의 경우 평균 수명이 10년인 만큼 여러 차례 테스트한 다음 구입하는 것이 후회 없는 방법이다.



강철보다 두 배 강하고 무게는 가벼운 최첨단 티타늄 스프링으로 미세한 움직임까지 잡아주는 ‘크라운쥬얼 바이스로이 펌’. 고밀도 폼을 충전재로 사용, 하중이 집중되는 허리 부위에는 천연 라텍스를 탑재해 신체 굴곡에 따라 맞춤형 지지력을 제공한다. 벨기에산 다마스크 원단을 비롯해 스프링과 충전재를 모두 직접 손으로 엮어 고정했다. 메탈 공기통이 매트리스 안팎으로 공기의 흐름을 원활하게 해 통기성도 뛰어나다. 1500x2000x330mm, 1천4백90만 원, 씰리침대(1800-9827).

몸에 꼭 맞는 편안함, 매트리스
밤새 편안하고 안락한 기분을 선사할 뿐 아니라 피로를 해소해줄 수 있는 매트리스를 고르려면? 바로 ‘분산력’과 ‘지지력’이다. 수면 중 느끼는 미세한 통증이나 마비 증세를 압통이라고 하는데, 압통을 없애면 혈액순환이 촉진돼 보다 빠르게 피로를 해소할 수 있다. 또 좋은 침대는 서 있을 때와 같은 척추 모양을 유지할 수 있는 지지력을 제공해야 한다. 10년은 거뜬히 사용할 수 있는 내구성 또한 중요하며, 몸에 직접 닿는 만큼 충전재와 마감 원단의 소재도 꼼꼼히 따져야 한다. 도움말 이은혜(씰리 코리아 MD)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신가요?
간편하게 바로 구매해서 읽어보세요.

장바구니

오늘본상품

없음

위시리스트

  • 보관 내역이 없습니다.

더 매거진 ㅣ 대표 이기선 ㅣ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502 , 206호(월드컵파크프라자)
사업자등록번호 [ 210-27-93933 ] ㅣ 통신판매업 신고 ( 제 2013-서울마포-0585호 )
TEL : 02-2233-5030 ㅣ FAX : 02-3152-0040 ㅣ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임선주
E-mail : e-magazine@naver.com

ⓒ 더매거진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