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탑메뉴 및 미들메뉴/메인메뉴/배너

본문 바로가기

쇼핑몰 검색

[ 주간조선 | 아트 ]

“고미술 90%는 僞作 가능성 나 죽기 기다리는 사람 많아”

본문

 

‘조선시대 화가 총람 ’ 펴내는 정양모 전 국립중앙박물관장 photo 양수열 영상미디어 기자  

 

 

정장열 부장대우 jrchung@chosun.com 

 

1934년생인 노(老)학자는 요즘 귀가 잘 들리지 않는다고 했다. 그래서 인터뷰 내내 큰 소리로 물었고, 그는 천천히 또박또박 답했다. 

 

그가 “책 한 권 내는데 40년이 걸렸다”고 답했을 때 서로의 문답(問答)에 뭔가 착오가 있는 것이 아니냐는 생각을 잠깐 했다. 하지만 사연이 진짜 그랬다. 그는 1960년대 후반부터 쉼 없이 하나둘 자료를 모았고 천신 만고 끝에 지금에야 책을 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불교 용어인 정진(精進)이 라는 말이 떠올랐다.

 

국립중앙박물관장과 문화재위원장을 지낸 정양모(83) 박사가 펴내는 ‘조선시대 화가 총람’(시공사)은 우리 미술사 연구에 기념비적 저서가 될 전망이다. 아직 책이 나오기 전인데도 후학들의 호평과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는 “국가에서 할 일을 선생님 혼자서 하셨다”고 평가했고, 안휘준 서울대 명예교수는 책 서문에서 “조선 왕조 시대 화가들에 대한 구할 수 있는 모든 정보가 결집되어 있다고 해도 결코 과언이 아니다”라고 했다. 

 

안 교수는 “책이 나오면 머리맡에 두고 자겠다”고 했다고 한다.

 

11월 말 상·하 양권 1500쪽 분량으로 나오는 이 책에는 조선시대 화가 220명의 ‘모든 것’이 담긴다. 화가의 약력과 

 

화력(畵歷), 서명, 제발(題跋), 인장(印 章) 등 화가를 알리는 원자료들이 컬러 도판과 함께 실린다. 우리 전통 회화가 꽃피웠던 조선시대 화가만을 다룬 자료 집이 발간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과 중국에서는 회화사 연구를 위한 사전(辭典) 성격의 자료집이 오래전부터 수도 없이 나왔지만 우리나라의 경우는 드물었다. 

 

1928년 오세창 선생의 ‘근역서화징(槿域書畵徵)’ 같은 명저가 출간됐지만 그림 도판이 없는 책이었고 이후에는 시대와 작가들을 세밀하게 분류한 자료집이 별로 나오지 않았다고 한다.

 

사실 정양모 박사는 회화가 아니라 도자기가 주 전공이다. 한국 미술 연구의 대가로 평가받지만 회화가 아니라 도자기 연구에서 최고 권위자라는 명성을 쌓아왔다. 

 

이번 노작(勞作)이 출간 되면 조선시대 회화를 연구하는 후학들이 그의 학구열에 단단히 빚을 지는 셈이다. 

 

책 출간을 앞두고 지난 11월 20일 서울 서촌의 개인연구실인 ‘한국미술발 전연구소’에서 그를 만났다. 10년째 사용하고 있다는 연구실은 온갖 자료와 책들이 여기저기 산을 이루고 있었다. 

 

- 그림이 전공도 아닌데 ‘조선시대 화가 총람’ 을 펴낸 계기가 뭔가. “내가 1962년 국립 중앙박물관에 학예관으로 들어가 37년간 근무했다. 

 

처음에 미술과장인 최순우 선생의 지도를 받으며 미술과에서 업무를 시작했다. 지금은 국립중앙박물관 미술과에 10명 정도가 근무하지만 그때는 둘밖에 없었다. 

 

그림 전시를 하려면 공부를 하지 않을 도리가 없었다. 

 

그림 100점을 걸려면 유물부에서...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신가요?
간편하게 바로 구매해서 읽어보세요.

장바구니

오늘본상품

없음

위시리스트

  • 보관 내역이 없습니다.

더 매거진 ㅣ 대표 이기선 ㅣ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502 , 206호(월드컵파크프라자)
사업자등록번호 [ 210-27-93933 ] ㅣ 통신판매업 신고 ( 제 2013-서울마포-0585호 )
TEL : 02-2233-5030 ㅣ FAX : 02-3152-0040 ㅣ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조승현
E-mail : e-magazine@naver.com

ⓒ 더매거진 Corp.